2016.01.19 (화)

[과일 물김치] 미국인들 모이는 파티에는 인기짱이다.

미셀의 요리이야기





 

 

 

언제부터인가 한식의 세계화를 외치며 수많은 이벤트를 진행하는 것 같다. 재미있는 것은 뉴욕에 50억원을 들여 고급한식당을 짓기로 해 파문이 일기도 했다.


이 식당은 거창하게도 ‘한식 세계화 추진단’에서 운영을 할 계획이라고 한다.


정치나 이런 쪽에는 전혀 관심이 없지만 음식을 하는 사람이라 이런 일에는 조금 관심이 간다.

내가 알기로는 이곳 캘리포니아만 해도 아무런 도움없이 자신이 한국음식을 타인종이 먹기 좋게 개발하거나 하여 사업에 성공한 사람도 있다. 혹은 기존의 한국 음식을 적절하게 홍보하여 식당이 타인종으로 가득찬 식당도 보았다. 허지만 이런 식당들이 무슨 도움을 받았다는 이야기는 들어 본적이 없다.

얼마전 한국의 조그만 기업이 미국인을 상대로 파티를 하게 되었다. 타인종들에게 부담이 되지 않도록 과일을 이용하여 물김치를 담구어 내었다. 물김치를 볼에 담아 내지 않고 칵테일 잔에 담아 내었더니 신기한듯이 와서 구경을 한다. 관심을 가진 미국인에게 일일히 설명히 해주었더니 금방 동이 나버렸다.

 

맛을 본 사람들은 칭찬을 연발하면서 같이 사진을 찍자고 한다. 한식을 알리는 것은 거창하게 무엇을 한다기 보다는 이렇게 작은 실천을 하게끔 도와주는 것이 아닐까 싶다. 장사만 된다면 세계화를 하지 말라고 해도 타인종을 상대로 비지니스를 할 사람들이 어마어마하게 많다는 것 이다.

 

 


 

 

 

배 1개, 사과 1개,


오이 3개, 파프리카 1개,


단감 1개, 홍고추 1개,


파 2대

 

 

국물 재료

 

비트 물 1컵, 물 4컵,


설탕 3큰술, 사이다 1/3컵,


식초 2큰술, 소금 1큰술

 

 

 

 

 

만들기

 

 

1_오이는 깨끗이 씻어 나박나박 썰어 분량의 소금과 설탕에 재워 놓는다.

 

2_사과, 배, 파프리카, 단감도 나박나박 썰어 둔다. 원하는 과일을 넣어도 무관하지만 무른 과일이나 야채는 국물을 탁하게 만들므로 적당치 않다.

 

3_재료 준비가 끝났으면 국물을 만들어 보자. 물 한컵을 프로세서에 넣고 분량의 비트를 넣은 후 갈아 즙을 짜 놓는다.

 

4_비트 즙에 준비한 설탕, 사이다, 식초, 소금을 넣고 섞는다.

 

5_김치 용기에 준비한 재료를 모두 넣고 김치 국물을 넣은 후 뚜껑을 덮어 실온에 하루 정도 숙성시킨다.

 

6_숙성 시킨 물김치는 파를 넣고 냉장고에 차게 식혀 예쁜 그릇에 담아 먹으면 된다.

 

 

‘과일 물김치’는 오래 두고 먹는 물김치가 아니므로 먹을 만큼만 담구어 먹는 것이 좋다. 오래 두면 과일이 무르고 향이 날아가므로 시큼하게 변해 버린다.

 

만든지 얼마 안된 과일 물김치는 새콤달콤하고 과일이 아삭아삭 씹히는 맛이 일품이다. 여름 철에는 얼음을 넣어 먹으면 잃었던 입맛을 돋구어 준다.

 

김치를 잘 먹지 않는 자녀들이나 타인종들에게 맛있는 과일로 담군 이색 김치를 낸다면 모두들 좋아라 한다. 새콤달콤 맛도 좋지만 모양과 색깔이 너무 예뻐서 파티에 내면 다른 음식보다도 인기를 끈다. 특히 기름진 음식을 할 때는 필수로 만들어 가는 것이 도움이 된다.

 

 

오렌지카운티의 미쉘입니다.

 

 

관련기사




스마트폰으로 상품 정보를 보여주는 증강현실 앱 '블리파' 상품이나 잡지에 스마트폰을 대면 해당하는 상품 정보를 곧바로 보여주는 앱이 등장해 화제다. 미국의 스타트업 블리파(Blippar)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을 이용해 상품이나 잡지, 광고물 안에 숨겨진 디지털 콘텐츠를 열어준다. 사용자가 마트에서 제품을 들고 스마트폰 카메라를 갖다대면 제품의 상세정보뿐만 아니라 제품 브랜드가 하고 있는 이벤트와 쿠폰까지 보고 다운받을 수 있게 해준다.블리파는 상품 광고나 프로모션 이벤트을 위한 최고의 솔루션이다. 사람들이 지하철 역이나 버스 정류장에서 기다릴 때 보는 광고만으로도 현장에서 곧바로 제품 구매가 가능하다.블리파는 단순히 스마트폰을 통해 증강현실을 구현하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기업의 광고와 마케팅, 콘텐츠 발매 등의 서비스 구현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 블리파의 CEO 리쉬 미트라(Rish Mitra)는 "기업의 마케팅에서 언어의 한계를 누구나 직면하고 있다"면서 "길거리에서 보는 다양한 상품 이미지만으로도 누구나 상품 정보를 쉽게 얻고 구매가 가능하도록 하고 싶다"고 말했다.블리파의 초기 모델은 '마커(Marker)'로 불리는 스티커가 붙어 있어야 했지만, 현재 출시된 새로운 버전의 블리파는 마커가 없어

유기농 식료품 자동판매기-벤드내츄얼 사진 벤드네츄얼 웹사이트 캡처유기농 식료품만을 판매하는 자동판매기가 있다. 자동판매기의 종류가 이렇게 다양하고 럭셔리하게 발전하고 있다. 전 세계의 이색 자동판매기만 한데 모아도 하나의 대형 마트를 구성할 수 있을 정도다. 이 자판기가 주목받고 있는 이유는 현재 먹거리에 대한 소비자의 니즈가 갈수록 고급화되고 있고, 유기농 음식에 대한 소비자의 니즈가 갈수록 증가되고 있기 때문이다. 유기농 식자재만을 판매하고 있는 식료품점들이 갈수록 늘어가고 있는 것은 바로 이러한 이유에서 찾아볼 수 있다. 이 자판기는 크게 두 가지 아이템을 취급한다. 첫 번째는 유기농 농산물로만 만든 유기농 가공식품의 판매다. 요즘 유기농 가공식품들이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으므로 이러한 식품들을 자동판매기를 통해서 판매하는 것이 가능하게 되었다. 두 번째는 유기농 과일과 채소를 판매하는 것이다. 오렌지, 자몽, 한라봉, 토마토, 양파, 오이 등 유기농 채소와 과일들을 판매하는 것도 더 많은 수익을 끌어올릴 수 있는 방법이다. 앞으로 자동판매기의 발전이 어디까지 진행될지 기대된다.프랜차이즈 조건은 2가지로 나누어져 있다 10개의 벤딩머신을 가지고 운영하는 독점 대리점과 5개의 벤딩